손흥민이 수비 가담 부족에 대한 비판을 받았다.

토트넘 훗스퍼는 15일 오전 0시 30분(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22-23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에서 첼시와 2-2 무승부를 거뒀다. 현재 토트넘은 1승 1무를 기록 중이다.

이날 손흥민은 개막전과 동일하게 케인, 쿨루셉스키와 공격진을 구성했다. 하지만 별다른 활약을 펼치지 못했다. 토마스 투헬 첼시 감독은 손흥민을 봉쇄하기 위해 제임스에게 전담 마크를 지시했다. 손흥민은 제임스의 견제 속에 제대로 된 활약을 보여주지 못했다.

손흥민은 후반 34분 교체되기 전까지 두 차례 슈팅을 시도했다. 그 중 하나는 수비벽에 막혔지만 다른 하나는 후반 3분에 나온 유효 슈팅이었다. 그러나 이 역시 제대로 힘이 실리지 않으며 멘디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결국 손흥민은 페리시치와 교체됐고, 토트넘은 이후 케인의 극적인 동점골로 승점 1점을 얻었다.

손흥민을 향한 아쉬운 평가가 이어졌다. 영국 ‘풋볼 런던’은 “공을 컨트롤하는데 어려움을 겪었다” 평점 5점을 매겼다. 영국 ‘이브닝 스탠다드’는 “전반전 내내 제임스에게 완벽하게 막혔다. 공이 왔을 때 확실하게 잡지 못했다”며 마찬가지로 5점을 줬고 축구 통계 매체 ‘후스코어드닷컴’은 6.4점을 매겼다.

토트넘 팬들의 의견도 비슷했다. 토트넘 팬 커뮤니티 ‘스퍼스 웹’은 “손흥민은 이번 경기에서 최고의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 퍼스트 터치, 패스 모두 아쉬움이 컸다. 파이널 서드(공격 지역)에서도 날카롭지 못했다”고 평가했다. 전반적으로 팀 내 핵심 공격수인 손흥민의 무딘 발끝에 아쉽다는 반응이었다.

하지만 수비 가담에 대한 지적도 있었다. 리버풀의 레전드 그레엄 수네스는 토트넘과 첼시의 경기를 본 뒤 “나는 손흥민에 대해 이야기하고 싶다. 그는 상대팀 선수가 슈팅하는 상황에서 제대로 압박을 수행하지 않았다. 손흥민은 마치 공격수가 수비하는 걸 원치 않는다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고 비판했다.

첼시전에서 큰 활약을 보여주지 못한 손흥민은 5일 가량 휴식을 취한 뒤 오는 주말 울버햄튼과 EPL 3라운드를 치른다. 황희찬과의 코리안 더비 성사 가능성으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토트넘과 울버햄튼은 2022-23시즌 EPL 3라운드를 오는 20일 오후 8시 30분에 열린다.

출처 : https://sports.news.naver.com/news?oid=413&aid=00001446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