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홋스퍼와 첼시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런던 더비에서 판정 논란에 휘말린 담당 심판이 실수를 인정했다.

마이크 딘 VAR 판독심은 19일(이하 한국시각)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 칼럼을 통해 “로메로(토트넘)가 쿠쿠렐라(첼시)의 머리채를 잡아당기는 걸 제대로 보지 못했다”며 “앤서니 테일러 심판(주심)에게 VAR을 보라고 요청했어야 한다”는 말로 실수를 인정했다.

해당 논란은 지난 15일 영국 런던 스탬퍼드 브릿지에서 열린 토트넘과 첼시의 2022-23 EPL 2라운드 경기에서 불거졌다.


로메로는 지난 15일 첼시전에서 후반 추가시간에 쿠쿠렐라의 머리채를 잡아당겨 넘어뜨렸다. /사진=로이터

후반 추가시간 토트넘의 코너킥 상황에서 로메로가 쿠쿠렐라의 머리채를 잡아당겨 넘어뜨렸다. 하지만 경기는 그대로 진행됐고 이어진 토트넘의 세트피스에서 해리 케인이 극장골을 넣으며 2-2 무승부로 끝났다.

토마스 투헬 첼시 감독은 경기 종료 후 이 상황을 지적하지 않은 주심과 VAR 심판을 강하게 비판했다. 논란이 커지자 EPL 사무국은 심판 판정에 대해 논의하는 독립적인 심의기구를 신설하기로 했다. 전직 선수 3명과 프로경기 심판기구(PGMOL) 직원 1명, EPL 측 대표자 1명으로 구성된 이 기구는 매주 논란이 되는 판정을 심의할 계획이다.

출처 : https://sports.news.naver.com/news?oid=417&aid=00008445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