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지 매체도 혹평을 쏟아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7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잉글랜드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22-23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PL) 개막전 브라이튼 앤 호브 알비온과 경기에서 1-2로 졌다.

맨유는 전반전 파스칼 그로스에 연속 실점을 내주며 무너졌다. 공격은 무뎠다. 크리스티안 에릭센, 제이든 산초, 마커스 래시포드가 전방에서 고군분투했지만, 위협적이지 않았다. 전반 초반 브루노 페르난데스의 결정적인 슈팅은 골문 위로 뜨고 말았다.

영국 매체 ‘BBC’는 전반 종료 후 “새로운 시즌, 새로운 감독, 여전한 문제”라고 맨유의 경기력에 혹평을 남겼다.

두 골을 앞선 브라이튼은 내려앉았다. 페널티 박스 안에 수비 숫자를 눈에 띄게 늘렸다. 역습 위주로 경기를 풀었다.

맨유는 수차례 기회에서도 득점을 만들지 못했다. 교체 투입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크로스가 매서웠지만, 래시포드가 어이없는 슈팅으로 날려버리고 말았다. 오프사이드가 선언됐지만, 비디오 판독(VAR) 끝에 충분히 골로 인정될 만한 순간이었다.

후반 23분이 돼서야 한 골을 만회했다. 코너킥 상황에서 상대 실책이 나왔다. 알렉시스 맥 칼리스터가 공을 걷어내다 빗맞았고, 골키퍼 로베르트 산체스의 손을 맞고 들어갔다.

마무리가 무뎠다. 맨유는 계속 브라이튼의 진영에서 볼을 돌렸지만, 상대 수비진 균열을 쉽사리 만들지는 못했다. 도니 판 더 비크, 안토니 엘랑가, 타이럴 말라시아, 가르나초 페레이라까지 투입했지만, 추가 득점은 없었다.

에릭 텐 하흐(52) 감독은 홈 팬들 앞 첫 공식 경기에서 패하며 체면을 구겼다.

현지 매체의 혹평은 이어졌다. ‘BBC’는 “맨유는 알렉스 퍼거슨(80) 경 은퇴 후 10억 파운드(약 1조 5746억 원)를 썼다”라며 “10억 파운드를 더 투자해야 맨체스터 시티를 따라잡을 것 같다. 어느 구단이 더 투자를 잘했는지 명백하지 않나”라고 비판했다.

출처 : https://sports.news.naver.com/news?oid=477&aid=000037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