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농구 전주 KCC가 적진에서 대구 한국가스공사를 잡고 새 시즌을 산뜻하게 시작했다.

KCC는 16일 대구체육관에서 열린 2022-2023 SKT 에이닷 프로농구 정규리그 원정 경기에서 한국가스공사를 81-72로 눌렀다.

지난 시즌 가스공사에 1라운드 승리 이후 내리 5연패를 당했던 KCC는 새 시즌 첫 경기에서 만난 가스공사를 제압하고 기분 좋게 첫걸음을 뗐다.

이적생 허웅이 3점 슛 3개를 포함한 19점(4리바운드 2어시스트)을 넣고, 이승현도 9점 4리바운드 5어시스트로 제 몫을 하며 새 출발을 승리로 장식했다.

기존 멤버 라건아(18점 12리바운드)와 김지완(17점)도 변함없는 활약을 펼쳤다.

가스공사 유니폼으로 갈아입은 이대성은 양 팀 통틀어 최다인 25점을 넣으면 분전했으나 팀 패배를 막지 못했다.

가스공사에서는 유슈 은도예가 13점 6리바운드, 샘조세프 벨란겔가 10점 2리바운드 2어시스트를 기록했으나 두 자릿수 득점을 올린 한국 선수는 이대성뿐이었다.

특히 3점 슛 20개를 던져 2개만 성공시키는 등 외곽 싸움에서 KCC에 완전히 밀렸다. KCC는 3점 슛 21개를 시도해 9개를 적중시켰다.

속공하는 한국가스공사 이대성.
[KBL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KCC가 허웅을 앞세워 1쿼터를 22-8로 앞섰다.

허웅은 1쿼터에서만 혼자 10점을 몰아넣었다. 쿼터 중반에는 역시 이적생인 이승현의 패스를 받아 3점 슛과 추가 자유투로 4점 플레이를 완성하기도 했다.

2쿼터에서도 KCC는 라건아, 김지완의 득점으로 한때 18점 차까지 달아나기도 했다.

3쿼터 들어 한국가스공사 벨란겔, 이대성, 은도예 등의 연이은 득점에 KCC가 46-38까지 쫓겼다.

그러자 2쿼터부터 침묵하던 허웅이 3점 슛을 터트려 분위기가 상대 쪽으로 넘어가는 것을 차단했다.

허웅은 팀이 67-63으로 추격을 당한 4쿼터 종료 5분여 전에도 다시 이승현으로부터 건네받은 공을 3점으로 연결하며 해결사로 나섰다.

KCC는 가스공사 벨란겔의 3점포가 터지자 이승현의 득점에 박경상의 연이은 3점포로 맞받아치며 78-66으로 리드를 벌렸다.

삼성 은희석 감독.
[KBL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창원체육관에서는 방문팀 서울 삼성이 창원 LG를 접전 끝에 65-62로 눌렀다.

경기 막판 63-62로 쫓기며 역전당할 위기에 놓였던 삼성은 LG 이재도의 레이업이 불발된 뒤 마커스 데릭슨이 수비 리바운드를 잡아냈고, 데릭슨이 종료 4.1초 전 상대 반칙으로 얻은 자유투 두 개를 모두 넣어 쐐기를 박았다.

지난 시즌이 끝나고 삼성 지휘봉을 잡은 은희석 감독은 연세대 1년 선배 조상현 감독이 이끄는 LG를 제물로 프로 사령탑으로서 첫 승리를 거뒀다.

삼성은 은 감독 지휘 아래 정규리그 개막에 앞서 치른 KBL 컵대회에서는 2패만 당했다.

조상현 감독 역시 이날 정규리그 첫 공식전을 지휘했으나 웃지는 못했다.

삼성에서는 장민국(12점), 김시래(11점), 이매뉴얼 테리(12점 11리바운드)가 고르게 득점을 쌓았다. 이적생인 베테랑 가드 이정현은 4점 4어시스트를 기록했다.

LG 아셈 마레이의 21점 12리바운드 활약은 팀 패배에 빛이 가렸다. 4쿼터 4분 30초 가까이 남기고 5반칙을 퇴장당한 게 아쉬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