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의조(30)가 프리미어리그(PL) 노팅엄 포레스트 이적과 동시에 그리스 올림피아코스 유니폼을 입는다.

올림피아코스는 26일(한국시간)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대한민국 국가대표 공격수 황의조를 영입했다. 구단은 노팅엄으로부터 그를 임대 영입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노팅엄 역시 같은 시간 “우리는 보르도 공격수 황의조 영입을 발표하게 돼 기쁘다. 그는 곧바로 올림피아코스로 임대를 떠나 남은 2022-2023시즌 동안 활약할 것이다. 그의 그리스 생활에 행운을 빈다”고 밝혔다.

황의조는 올여름 3년간 몸담았던 보르도를 떠나 새로운 도전에 나선다. 그는 지난 시즌에도 리그 11골을 기록하며 제 몫을 해냈지만, 팀의 강등을 막지 못했다. 보르도는 그의 활약에도 불구하고 꼴찌로 추락하며 2부리그로 강등됐다.

게다가 보르도는 심각한 재정난에 빠지며 황의조를 팔아야만 하는 처지에 빠졌다. 이에 낭트, 스트라스부르, 브레스트, 노팅엄, 풀럼, 울버햄튼 등 여러 팀의 러브콜이 쏟아졌다.

황의조는 그중에서도 꿈의 무대인 PL만을 바라봤다. 특히 그는 대표팀 동료 황희찬이 뛰고 있는 울버햄튼을 가장 원했으나 울버햄튼은 이적료 협상에 실패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신 황의조 영입에 가장 적극적으로 나선 노팅엄이 그를 품에 안게 됐다.

하지만 황의조의 PL 입성은 1년 뒤로 미뤄질 전망이다. 그는 우선 그리스 무대로 향한 후 다음 시즌부터 본격적으로 노팅엄에 합류할 예정이다. 이로써 황의조는 올림피아코스에서 대표팀 동료 황인범과 함께 ‘황-황 듀오’를 결성하게 됐다.

한편 황의조의 계약 기간은 3년이며 이적료는 최대 500만 유로(약 66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프랑스 ‘르퀴프’는 “승격팀 노팅엄이 황의조와 3년 계약을 체결했다. 그의 이적료는 400만 유로(약 53억 원)이며 100만 유로(약 13억 원)의 추가 옵션이 있다”고 전했다. 

[사진] 올림피아코스 공식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