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리뉴, 손흥민 안으며 한 말은? “신경 쓰지 마, 이겼잖아”

11-24-2019

경기가 끝난 뒤에 주제 무리뉴 감독은 손흥민에게 어떤 말을 했을까. 승리했으니 경기력에 크게 신경 쓰지 않아도 된다고 했다.   토트넘은 2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3라운드에서 웨스트햄을 3-2로 꺾었다. 오랜만에 승점 3점을 확보하면서 리그 9위 도약에 성공했다.   무리뉴 감독의 토트넘 데뷔이자 프리미어리그 복귀였다. 토트넘은 5년 동안 함께했던 포체티노 감독을 경질한 뒤... 더 보기

무리뉴, “에릭센의 속마음을 알고 싶다”

11-24-2019

주제 무리뉴 토트넘 홋스퍼 감독이 크리스티안 에릭센의 미래에 대해 이야기했다. 토트넘 홋스퍼는 23일 오후 9시 30분(한국 시간) 영국 런던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 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13라운드에서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에 3-2로 승리했다. 이로써 토트넘은 승점 17점으로 현재 9위다. 이번 경기에서 무리뉴 감독은 4-3-3 포메이션으로 최전방에 케인을 두고 공격 2선은 손흥민, 알리, 모우라, 중원은 윙크스, 다이어, 수비는... 더 보기

뉴캐슬, 결국 기성용 매각한다…’내년 1월에 판매 원해’ (英 매체)

11-24-2019

뉴캐슬 유나이티드가 기성용을 팔기로 결정했다. 영국 매체 ‘풋볼 인사이더’는 23일(현지시간) “뉴캐슬은 내년 1월 겨울 이적시장에서 기성용을 판매할 준비가 됐다”라고 전했다. 기성용은 지난 2018년 7월 스완지 시티를 떠나 뉴캐슬로 이적했다. 당시 뉴캐슬을 지휘하던 라파엘 베니테스 감독 아래에서 주전 경쟁을 이어나갈 것으로 보였다. 하지만 베니테스가 중국의 다롄 이팡으로 떠나면서 스티브 브루스로 감독이 교체됐다. 자연스레 기성용도 기회를 잃었다.... 더 보기

‘자유의 몸’ 포체티노, 떨고 있는 솔샤르?…”다른 팀 감독 교체, 맨유에 중요치 않아”

11-22-2019

글꼴 본문 텍스트 한단계 확대 본문 텍스트 한단계 축소 본문 프린트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이 토트넘을 떠나면서 떨고 있는 사람이 있다. 바로 올레 군나르 솔샤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감독이다. 토트넘을 중상위권 도깨비팀에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단골손님으로 만든 포체티노 감독이 자유의 몸이 됐다. 감독직이 공석이거나 불안한 팀들이 포체티노 감독을 눈독 들이고 있다. 포체티노가 바이에른 뮌헨으로 갈 가능성이 높은 가운데 맨유도 후보 클럽... 더 보기

모리뉴, 축하 문자 700개 받아…”맨유가 가장 먼저 보냈다”

11-22-2019

조제 모리뉴가 토트넘 홋스퍼의 감독으로 새롭게 부임한 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로부터 축하 메시지를 받았다. 영국 매체 ‘풋볼 런던’은 22일(현지시간) “토트넘의 새 감독 모리뉴가 에드 우드워드 맨유 부회장으로부터 새로운 일자리에 대한 행운을 기원하는 문자를 받았다”라고 전했다. 모리뉴는 지난 2016년 5월 맨유 지휘봉을 잡았지만 선수단과 마찰 등 여러 잡음을 일으키며 2018년 12월 맨유를 떠나게 됐다. 이후 영국 스카이스포츠... 더 보기

[분데스 현장리뷰] ‘0-3→3-3’ 도르트문트, 파더보른과 3-3 극장 무승부

11-22-2019

전반에만 3골을 허용했던 도르트문트가 후반 3골을 따라잡으며 파더보른과 극적인 무승부를 거뒀다. 도르트문트는 23일 오전 4시 30분(한국시간) 독일 도르트문트에 위치한 지그날 이두나 파크에서 열린 파더보른과의 2019-20 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12라운드 홈경기에서 3-3으로 비겼다. 도르트문트는 4-2-3-1로 나섰다. 골문은 뷔르키가 지켰다. 슐츠, 훔멜스, 바이글, 피슈첵이 4백에 섰다. 비첼과 다후드가 중원에 포진했고, 2선에 로이스, 산초, 게레이루가 나섰다. 원톱은 알카세르였다.... 더 보기

PSG,릴에 2-0 승리…리그1 선두 질주

11-22-2019

파리생제르망(PSG)이 릴을 꺾고 프랑스 리그1 선두를 질주했다. PSG는 23일 오전(한국시각)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2019-20시즌 프랑스 리그1 14라운드에 릴에 2-0으로 이겼다. PSG는 이날 승리로 11승3패(승점 33점)를 기록하며 리그 선두를 이어갔다. PSG는 릴을 상대로 이카르디가 공격수로 출전했고 네이마르와 디 마리아가 측면 공격을 이끌었다. 드락슬러, 마르퀴뇨스, 게예는 중원을 구성했고 베르나트, 킴펨베, 실바, 메우니어는 수비를 맡았다. 골문은 나바스가 지켰다.... 더 보기

박항서 감독 ‘발끈’하게 한 태국 코치, AFC에 제소당해(종합)

11-21-2019

베트남 “가슴 높이에서 손 뒤집어 작은 키 비하…인종 차별” 당사자 “베트남이 태국에 뒤질 것이라는 뜻…차별행위 아냐”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 대표팀이 지난 19일(이하 현지시간) 태국 대표팀과 0-0으로 비긴 후 박 감독을 발끈하게 했던 태국 코치가 인종차별 규정 위반으로 아시아축구연맹(AFC)에 제소당했다. 21일 베트남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 19일 베트남 하노이 미딘국립경기장에서 베트남과 태국이 벌인 2022년... 더 보기

[브라질전 현장] 아부다비에 울려 퍼진 “대한민국~!”, ’54명’ 원정대의 힘

11-19-2019

아부다비의 한복판에 “대한민국~!” 구호가 울려 퍼졌다. 브라질전을 관전하기 위해 한국에서 온 54명 원정대는 벤투호에게 큰 힘이 됐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19일 오후 10시 30분(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 위치한 모하메드 빈 자예드 경기장에서 열린 브라질과 평가전에서 0-3으로 패했다. 이번 경기는 브라질의 글로벌 투어로 진행됐다. 브라질 축구협회가 한국을 초정하면서 매치가 성사됐고, 브라질이 홈팀의 자격을 얻었다.... 더 보기

박항서의 베트남, 라이벌 태국과 홈에서 0-0 무승부

11-19-2019

동남아시아 라이벌 매치로 관심을 끈 베트남과 태국의 맞대결이 또 한 번 무승부로 끝났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은 19일 오후 10시 베트남 하노이의 미딩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태국과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G조 5차전 홈 경기에서 일본 출신 니시노 아키라 감독이 이끄는 태국과 0-0으로 비겼다. 이날 무승부로 베트남은 G조 단독 선두를 유지했다. 베트남은 승점 11점(3승2무)을...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