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밀 헤스키 : 세리에 A – 매치데이 22

01-31-2019

유벤투스 vs 파르마

지난주 유벤투스는 기백 넘치는 라치오를 물리치기 위해 한 골에서 역전을 벌였지만, 그날 대부분의 경기 동안 아퀼레(Le Aquile)가 더 나은 팀이었습니다. 비안코네리(Bianconeri)는 마침내 만주키치의 영향력 없이는 해낼 수 없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라치오에 맞서 유벤투스는 완전히 패배한 것처럼 보였고, 60분이 지나도록 한 골도 득점하지 못했습니다. 디발라는 크로아티아 선수의 부재에서 공격의 초점으로 출발했고, 호날두와 코스타가 그의 뒤를 이어 앞으로 나아갔습니다. 호날두는 디발라가 왼쪽으로 이동하면서 그가 익숙하지 않은 자리였음에도 종종 인상적인 역할을 하였습니다. 이것은 시합에서 그의 영향력을 부정하며 대체로 중요하지 않게 되었습니다. 그가 패스를 받을 때마다 3-4명이 그를 전담 마크 했기 때문에 공급을 별로 받지 못했습니다. 만주키치의 경우, 종종 왼쪽 측면으로 이동하면서 호날두가 디발라와 함께 중앙으로 올라가 바로 뒤에서 작전을 펼치도록 해줍니다. 이 공격 조합은 믿을 수 없을 만큼의 능수능란함을 만들어 내는데, 만주키치의 부상으로 인해 볼 수 없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유벤투스는 어떤 식으로든 그 일을 해날 만한 능력이 있기 때문에 그들이 세리에 A에서 무패행진을 지속하기를 기대합니다.

예측 : 유벤투스 1-0 파르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