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팀에서만 6명…세리에A 10번째 확진, 유럽축구 5대 리그 올스톱

03-14-2020

코로나19로 결국 5대 유럽축구리그가 모두 중단됐다. 프랑스 리그두(2부)에서 뛰고 있는 석현준도 양성 판정을 받고 이탈리아 세리에A에서 10번째 확진 선수가 나오는 등 유럽리그 곳곳에서 확진 사례도 잇따랐다.

13일 영국 런던의 한 지하철역 승강장에서 한 남자가 축구 응원 스카프로 얼굴을 동여맨 채 핸드폰을 들여다 보고 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를 비롯한 유럽 5대 축구리그는 지난 주말 경기를 앞두고 코로나19 확산을 이유로 리그를 모두 중단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와 풋볼리그(EFL), 축구협회(FA), 등은 오는 4월 3일까지 잉글랜드에서의 모든 프로축구 경기를 중단하기로 지난 13일 긴급 결정했다. 당초 EPL은 지난 주말 경기를 관중 없이 강행하려고 했으나 미겔 아르테타 아스널 감독에 이어 첼시 공격수 캘럼 허드슨-오도이가 코로나19 검사 결과 양성 반응이 나왔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긴급 회의에 들어가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 아스널과 첼시 훈련장은 폐쇄되고, 선수들은 격리된 상태다. 4월 4일 재개가 목표이지만 사태가 진정되지 않으면 더 늦춰질 가능성이 있다. EPL 등은 1주 후 다시 회의를 가질 예정이다.

앞서 지난 9일 세리에A 가장 먼저 리그 중단을 선언한 뒤 12일 스페인 프리메라리가가 뒤를 이었고, 이튿날 EPL과 독일 분데스리가, 프랑스 리그앙(1부)까지 중단을 결정해 유럽 5대 리그가 모두 멈췄다. 대부분 다음달 초까지 잠정 중단 기간을 잡았지만 리그앙은 일단 무기한이다.

선수와 코칭 스태프 확진 사례도 속출하고 있다. 세리에A 삼프도리아는 미드필더 파비오 데파올리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15일 전했다. 삼프도리아에서만 6번째 확진, 세리에A 전체적으로 10번째 확진 선수다. 라리가 알라베스는 코치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분데스리가 2부리그 홀슈타인 킬에서 뛰고 있는 이재성과 서영재는 팀 동료 슈테판 테스커가 양성 반응을 보여 2주간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앞서 14일 프랑스 2부리그 트루아에서 뛰고 있는 석현준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프랑스 리그는 물론, 한국인 프로 스포츠 선수 가운데 첫 확진 사례다. 한편, 국내에서 팔골절 수술을 마치고 이달 초 영국으로 돌아간 손흥민(토트넘)은 자가 격리를 마치고 16일 팀 훈련장에 복귀한다.